A study on the meaningful aesthetic mistakes for searching meaning through meaningless text
의미 없는 텍스트에서도 의미를 찾으려는 인간의 ‘읽고자 하는 본능’에 대한 실험을 담은 책. 로렘 입숨 한 문장에서부터 시작해 그 문장의 진짜 의미를 찾는 여정을 담는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미학적 오류와 실수를 포착한다.

A journey of looking for meaning through meaningless text, based on the Lorem ipsum. This book is focusing on the inability of us humans not to search for meaning insdie of the text. This is featuring the aesthetics made by mistakes during the creation of the journey.

Book, 257×182
In Merz-Akademie, Stuttgart